default_setNet1_2

道公, 희귀 난치병 어린이에게 3700만원 지원

기사승인 2019.03.19  10:05:26

공유
default_news_ad1

[오마이건설뉴스-김미애기자]한국도로공사는 15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플레이오프 GS칼텍스와의 1차전 경기에서 ‘EX 사랑기금’ 3700만원을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EX 사랑기금’은 2018~2019 V리그 경기에서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 배구단이 승리할 때마다 100만원, 서브․블로킹․후위공격으로 득점할 때마다 3만원씩을 한국도로공사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마련한 것으로 올해는 총 3700만원이 적립됐다.

   
▲ 이강훈 부사장(오른쪽)이 김천지역 희귀 난치병 어린이 지원기금을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혜영 사무처장(왼쪽)에게 전달하고 있다./제공=한국도로공사

이 기금은 김천지역 내 희귀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 12명의 치료비로 지원된다.

도로공사는 2010년부터 하이패스 배구단 성적과 연계해 임직원이 기탁한 성금을 희귀 난치병 어린이들에게 기부해왔으며, 2015년부터는 본사가 이전한 김천지역의 어린이를 위해 치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총 1억4000만원 상당을 지원했다.

이강훈 한국도로공사 부사장은 “‘EX 사랑기금’이 고액의 치료비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배구단과 연계한 지역 상생 활동을 통해 김천시민과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애 기자 ttn0716@daum.net

<저작권자 © 오마이건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