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SK건설은 14년째 마라톤 풀코스 왜 뛰나?

기사승인 2019.03.19  09:47:53

공유
default_news_ad1

- 오세근 마라톤 동호회장 “소외계층에 도움 주고 건강도 챙겨 뿌듯”

[오마이건설뉴스-이운주기자]SK건설이 14년째 마라톤 풀코스를 뛰고 있어, 그 이유가 궁금하다.

SK건설은 올해도 어김없이 지난 17일 서울국제마라톤 대회에서 저소득 가정을 지원하기 위한 행복나누기 자선레이스 행사를 실시했다.

행복나누기 자선레이스는 SK건설 마라톤 동호회 회원과 임직원들이 기부를 약속한 임직원 명단을 등에 붙이고 42.195km 풀코스를 완주하는 행사다.

SK건설 임직원들은 사내 인트라넷에서 1구좌 당 5000원씩, 1인 최대 20구좌 10만원까지 기부에 참여할 수 있다.

   
▲ SK건설 마라톤 동호회 회원 및 임직원들이 서울국제마라톤 대회 참가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SK건설

서울국제마라톤 대회에는 SK건설 마라톤 동호회 회원과 임직원 16명이 참가했고, SK건설 임직원 400여명이 후원해 총 700여만원의 기부금을 모았다.

기부금 전액은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이 운영 중인 지역아동센터 ‘행복한 홈스쿨’을 통해 저소득가정 청소년의 교육∙문화활동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SK건설의 행복나누기 자선레이스는 지난 2006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14년째 계속되고 있으며, 해마다 두 차례씩 국내 마라톤 대회를 통해 진행하고 있다. 누적 기부금은 총 3억원에 달하며, 지금까지 저소득∙다문화가정 생계비와 교복∙교육지원 사업, 숲 조성 사업 등에 사용됐다.

SK건설 마라톤 동호회는 자선레이스를 통해 꾸준한 나눔을 실천해 온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17년 1월에 ‘2016 국민추천포상 행정자치부장관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오세근 SK건설 마라톤 동호회장은 “매년 두 차례 자선레이스에 참가해 사회 소외계층에게 도움을 주고 건강도 챙길 수 있어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자선레이스를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운주 기자 ttn0716@daum.net

<저작권자 © 오마이건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