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중근 부영 회장 “한국과 세계 잇는 가교역할 해 달라”

기사승인 2019.02.19  14:54:07

공유
default_news_ad1

- 우정교육문화재단, 33개국 외국인 유학생 102명에 장학금 지급

[오마이건설뉴스-이운주기자]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설립한 (재)우정교육문화재단이 지난 18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2019년 제1학기 외국인 유학생 장학금> 수여식을 가졌다.

이날 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에서 국내로 유학, 국내 대학에 재학 중인 33개국 외국인 유학생 102명이 장학금을 받았다.

이날 행사는 이중근 우정교육문화재단 이사장을 대신해 이세중 재단 이사장 대리, 람지 테이무로프 주한 아제르바이젠 대사, 시프라우 쉬구테 워라싸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 등 16개국 주한 대사 등 총 30여개국 주한 외교관을 비롯해 재단 및 부영그룹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중근 재단 이사장을 대신해 이세중 이사장 대리는 인사말에서 “우정교육문화재단 장학생임을 긍지로 여기고 향후 사회로 진출, 지구촌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며 한국과 세계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해 달라”고 말했다.

이날 장학금을 받은 장학생 대표 뗀 제이야 라잉(미얀마, 부경대 기계시스템공학과 재학)은 "낯선 이국 땅에서 학업에 정진할 수 있도록 도와준 우정교육문화재단에 감사드린다“며 ”한국에서 배운 문화와 지식을 잊지 않고 고국에 가서 잘 접목해 글로벌 리더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 이중근 우정교육문화재단 이사장을 대신해 이세중 재단 이사장 대리(맨 앞열 왼쪽에서 세 번째)와 재단 임원, 유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부영그룹

우정교육문화재단은 이중근 회장이 2008년 사재를 털어 설립한 공익재단으로 2010년부터 한국으로 유학 온 아시아·아프리카·중남미 유학생들에게 매년 두 차례 장학금을 지급해 오고 있다.

특히 지난 2013년부터는 대상 국가와 수혜 학생을 대폭 늘리고, 장학금 액수 역시 1인당 연 800만원으로 상향했다. 국가별로는 베트남 271명, 태국 185명, 라오스 158명, 가나 37명, 네팔 18명 등 9년간 1,525명의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혜택이 돌아갔다.

부영그룹은 그동안 국내외에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해 온 대표적인 기업이다. 육영사업뿐만 아니라, 교육시설 지원에 관심을 가지며 국내 초, 중, 고, 대학교에 기숙사, 도서관, 체육관 등 100여 곳의 교육 및 문화시설을 기증하는 등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 갈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투자하고 있다.

국내뿐만 아니라 국경을 넘어 해외에서도 나눔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캄보디아, 라오스에 초등학교 건립 지원은 물론, 아시아, 아프리카 등에 디지털피아노와 교육용 칠판을 기증해 오고 있다.

그동안 부영그룹이 사회에 기부한 금액은 약 7600억원이다. 부영그룹은 2014년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기업’으로 선정될 만큼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대표적인 기업으로, 이웃과 함께하는 따뜻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실천하고 있다.

이운주 기자 ttn0716@daum.net

<저작권자 © 오마이건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