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화건설, 꿈에그린 도서관 100호점 개관 “멀지 않아”

기사승인 2018.11.30  10:00:27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달 28일 부산 당감종합사회복지관에 78호점 개관

[오마이건설뉴스-이운주기자]한화건설이 8년째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꿈에그린 도서관’사업이 100호점 개관이라는 방점을 찍을 날이 멀지 않았다.

한화건설은 지난 28일, 부산 당감종합사회복지관에서 꿈에그린 도서관 78호점의 개관식을 가졌다.

한화건설 아파트 브랜드인 ‘꿈에그린’의 이름을 딴 꿈에그린 도서관 조성사업은 전국 사회복지시설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도서관을 만드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이날 사회공헌에 참여한 윤용상 한화건설 상무는 “한번 짓고 끝나는 게 아니라, 지속적으로 관계를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화건설은 지난 2011년 3월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그린내’에 꿈에그린 도서관 1호점을 시작으로 현재 78호점까지 개관을 마쳐 8년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2020년 말까지 100호점을 개관해 꿈에그린 도서관 사업에 방점을 찍을 계획이다.

꿈에그린 도서관은 한화건설 임직원들이 직접 도서관 조성을 위해 기존 공간 철거와 내부 공사, 붙박이장 조립 페인트칠 등 공간 리모델링 공사에 참여한다.

또한, 임직원들과 일반인들이 함께 하는 ‘도서나눔 캠페인’을 통해 조성된 도서를 기부하며 ‘함께하는 사회공헌’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

도서관 조성 활동은 한화건설 임직원들에게도 건설 기술자로서의 재능을 나누고 함께 참여하는 봉사활동으로 인기가 높다. 단순한 물품 전달이나 금전적인 기부 활동보다 더 큰 보람을 느낄 수 있고, 건설인이라는 직업에 대한 자긍심도 생긴다는 평가다

한화건설은 이외에도 문화체험의 기회가 적은 장애아동들과 임직원이 1:1 매칭이 되어 함께하는 ‘장애아동 문화체험 지원’ 및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임직원 가족 봉사캠프’를 진행하는 등 사회공헌문화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이운주 기자 ttn0716@daum.net

<저작권자 © 오마이건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