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천공항공사, 항공사와 체결한 이상한 ‘해외마케팅 공동협약서’

기사승인 2018.10.22  09:18:59

공유
default_news_ad1

- 이헌승 의원, 이해관계당사자 간의 부당행위 여부 명백히 밝혀야

[오마이건설뉴스-오세원기자]인천공항공사가 해외환승객마케팅을 이유로 항공사들로부터 항공권을 지원받아 지난 2016년부터 최근까지 총 10회 해외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 이헌승 의원이 최근 인천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인천공항 환승객 증대를 위한 비정기 자체 출장을 대한항공 및 아시아나, 제주항공 등의 항공사들로부터 항공권을 제공받아 미국, 유럽, 필리핀, 베트남, 중국 등을 다녀왔다.

이는 인천공항공사가 자체적으로 2014년 12월부터 각 항공사들과 체결한 <환승객 증대를 위한 해외마케팅 공동협약서>에 따라 지원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 협약서에 따르면, 각 항공사는 환승설명회, 에이전트 로드쇼, 항공사 주최 해외행사 참여 공항공사 출장자에 대한 항공권을 최대한 지원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협약은 청탁금지법 제8조제3항제3호에 부당지원 예외사유로 규정된 ‘사적 거래로 인한 채무의 이행 등 정당한 권원(權原)’으로 보기 힘들다는 지적이다.

지난 7월 권익위 역시 ‘공공기관 해외출장 부당지원 실태’조사를 발표하며, 인천공항공사의 사례를 공정성을 담보할 수 없는 계약행위 등 정당한 권원에 의하지 않고 해외출장 비용을 지원받은 것으로서 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럼에도 권익위 발표 이후 인천공항공사 측이 받은 법률자문에는 “청탁금지법 제8조 제1항, 제2항이 규정한 금품등 수수에 해당할 여지가 있으나, 제3항제3호의 ‘사적거래로 인한 채무의 이행 등 정당한 권원에 의하여 제공되는 금품 등’에 해당하여 수수행위가 허용된다고 사료한다”로 결론지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 이헌승 의원은 “해외마케팅을 이유로 항공권까지 부당하게 지원받고 있음에도 해마다 환승률은 떨어지고 있는 실정”이라며 “해외환승객마케팅 출장이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지 밝혀야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국토부는 위법소지 여부를 철저히 따져 관련자 처벌 등을 통해 재발사례를 방지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오세원 ttn0716@daum.net

<저작권자 © 오마이건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