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철도시설공단, 익산∼여수구간 ‘KTCS-2’ 기본 및 실시설계 착수

기사승인 2018.10.12  14:59:32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오마이건설뉴스-오세원기자]한국철도시설공단(이하 공단)이 오는 2032년까지 한국형 신호시스템 구축해 5만7000개의 일자리를 만든다.

공단은 국토교통부의 ‘철도 신호시스템 시범사업 계획’에 따라 전라선 익산∼여수 간 180km 구간에 ‘한국형 신호시스템(가칭 KTCS-2)’ 구축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를 12일 착수했다.

‘한국형 신호시스템2’는 4세대 무선통신기술(LTE)을 이용해 열차 운행을 실시간으로 제어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그동안 해외기술에 의존했다. 공단은 철도 신호시스템의 기술자립과 경쟁력 확보를 위해 2014년 12월부터 올 6월까지 한국철도공사,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산·학·연 15개 기관이 참여해 한국형 신호시스템 개발을 완료했고, 지난 7월 수립한 ‘한국형 신호시스템 시범사업 추진계획’에 따라 전라선에 2021년까지 시스템을 구축한다.

박민주 공단 기술본부장은 “100% 국산기술로 진행되는 한국형 신호시스템 시범사업이 완료된 이후, 국가철도망 96개 노선, 4848km에 한국형 신호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약 2조2000억원을 투입, 오는 2032년까지 약 5만7000개의 신규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원 ttn0716@daum.net

<저작권자 © 오마이건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