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재호 의원, 건설관리공사 ‘모럴해저드’ 뿌리 깊이 박혀

기사승인 2018.10.12  13:54:06

공유
default_news_ad1

- 부당자금 1억6000여만원 조성, 비위연루 직원 80명

   
 

[오마이건설뉴스-오세원기자]한국건설관리공사의 ‘방만한 경영’과 직원들의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가 심각한 것으로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을 통해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재호 의원이 최근 한국건설관리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허위로 출장을 신고해 부당하게 조성한 금액만 1억6400만원에 달했다.

또한 허위출장으로 부당한 자금을 조성하는데 연루된 직원이 공사 前 사장과 본부장 등 고위직을 포함해 총 80명에 달했다. 직원 6명당 1명이 연루된 꼴이다.

대부분의 부당자금 조성은 본부장, 실장, 처장 등 고위직 임원의 지시로 이루어졌다. 상급자가 하급자에게 허위로 출장을 상신하도록 부당한 지시를 해 하급자들이 조성한 출장비를 상납 받아 명절선물비, 경조사비 등 용도로 사용했다.

특히 국토교통부의 감사가 진행 중이던 지난해 11월에도 허위출장으로 출장비를 부당 수령한 것으로 나타나 심각한 모럴해저드가 뿌리깊이 박혔다.

국토부는 이들 비위자에게 비위정도에 따라 처분할 것을 요구했고, 이에 따라 해임 2명의 중징계와 정직 5명, 감봉 1명, 견책 6명, 경고 7명, 주의 59명 등 경징계처분을 했다.

박재호 의원은 “(한국건설관리공사는) 지난해 매출이 감소하면서 5051만원의 적자를 기록하는 등 재정상태가 악화된 상황에서도 허위출장을 통한 부당자금 조성 등 방만한 경영을 이어왔다”며 “공사의 정상화를 위해서 투명하고 건전한 경영이 선결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세원 ttn0716@daum.net

<저작권자 © 오마이건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