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학수 수공 사장 “물산업 혁신성장 마중물 될 것”

기사승인 2018.10.11  10:29:45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자원공사, 중소물기업 기술개발 및 판로지원…2022년까지 1만2천개 일자리 창출 목표

   
 

[오마이건설뉴스-오세원기자]“물산업 혁신 생태계를 이끄는 마중물이 되어 물산업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사진>은 최근 중소물기업 기술개발 및 판로지원과 관련 “더욱 많은 중소 물기업이 혁신기술을 개발하고 판로를 확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수자원공사는 지난 5일,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대광이엔지, 동신산업㈜, 삼성계기공업, ㈜삼성파워텍, ㈜세드나, ㈜위지트에너지, 윈드로즈㈜, ㈜인바이로, ㈜제일기계, ㈜지구환경기술, ㈜코아테크놀로지, 한창기전㈜ 등 12개 물산업 중소기업과 전국 111개 댐 및 정수장 등의 물관리 시설을 기업의 혁신기술 성능시험장(테스트베드)으로 제공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그동안 물산업 중소기업은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했어도 성능검증을 위한 전용시험장이 부족해 상품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또한, 낮은 인지도로 인해 국내외 판로 개척에도 한계가 있었다.

수자원공사는 이러한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4월부터 댐·수도시설 101개, 연구시설 10개 등 모두 111개 현장을 32개 중소기업에 개방했으며, 하반기 공모로 12개 기업을 추가했다.

이에 따라 이들 기업은 실제로 기술이 적용될 현장과 유사한 환경에서 미리 성능을 시험해보고 품질과 완성도를 높여 시장에 출시할 수 있게 된다.

이날 협약에 이어 사업장에서 2년 이상 사용하면서 우수성과 안전성을 확인한 25개 기술을 선정해 해당기업에 ‘우수기술 운영 확인서’를 전달했다.

한편, 수자원공사는 성능시험장 지원 등으로 향후 연간 약 400억원의 중소 물기업 매출과 430여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아울러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오는 2022년까지 약 1만2000개의 물산업 일자리를 창출할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오세원 ttn0716@daum.net

<저작권자 © 오마이건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