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토부 국정감사]사회공헌재단 납부 2000억→100억으로 낮춰, 국민기만 행위 철저히 조사

기사승인 2018.10.10  17:08:46

공유
default_news_ad1
   
▲ 윤관석 의원이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사진=오마이건설뉴스

[오마이건설뉴스-이정우기자]10일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간사 윤관석 의원은 건설업계의 사회공헌재단 약속에 대해, 국민 기만행위하고 지적하며, 국토교통부의 철저한 조사와 대응 마련을 요구했다.

윤관석 의원은 “3년이 지난 현재까지 재단에 15개 업체가 61억9500만원을 납부해 당초 발표액인 2000억원의 3.1% 수준에 불과한 것”이라며 국민 앞에 스스로 발표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소한의 노력조차 하고 있지 않고, 임의로 출연 방식까지 변경하는 등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윤관석 의원은 “정부가 직접 나서 적정규모 모금안, 납입 방법 등 이행 강제력이 있는 대응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해당 건설사 각자 기부금 형식의 납부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국토부에서 강제로 납부하도록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정우 cullcull_@hanmail.net

<저작권자 © 오마이건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