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후삼 의원 “국토부와 산하기관 청렴도 개선 노력 미미”

기사승인 2018.09.28  13:53:06

공유
default_news_ad1
   
▲ 출처=이후삼 의원실

[오마이건설뉴스-오세원기자]국토교통부 및 일부 산하기관이 국민권익위원회의 최근 5년간 청렴도 측정 결과 평균 이하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나, 충격적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의원<사진>이 최근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국토교통부의 청렴도 측정 결과, 2013년 3등급,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평균 이하의 4등급을 받았다.

일부 산하기관은 청렴도 측정결과가 개선되지 않거나, 최근 3년 사이 오히려 더 청렴도 측정 결과가 나빠지는 경우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국토부와 마찬가지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평균 이하인 4등급을 계속해서 받고 있고,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015년 2등급을 받은 이후 2016년 5등급, 2017년 4등급을 받아 시간이 지나면서 오히려 악화됐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는 2015년, 2016년 평균 수준의 3등급을 받았으나, 지난해에는 평가 기준의 최하점인 5등급에 머물렀다.

이후삼 의원은 “청렴도 측정 결과만으로 바로 부패와 비리로 연결 지을 수는 없지만, 부처와 기관 운영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고 對국민 서비스 만족도 향상을 위한 노력이 부족하지는 않았는지 자성하고 자구 대책 마련과 소속 직원의 실천력을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 <최근 5년간 국토교통부의 청렴도>

오세원 ttn0716@daum.net

<저작권자 © 오마이건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