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약 2.1조 규모 월곶~판교선 2021년 뜬다

기사승인 2018.08.21  11:03:36

공유
default_news_ad1

- 신창현 의원, 월곶~판교선 10월 기본계획 확정고시 예정

   
▲ 월곶~판교 복선전철 기본계획안 변경안/제공=신창현 의원실

[오마이건설뉴스-오세원기자]기재부가 월곶~판교 복선전철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총사업비 조정결과를 20일 국토부에 통보했다. 이에 따라 오는 10월 월곶~판교선 기본계획이 확정 고시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왕·과천)이 최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월곶~판교선 총사업비 조정결과’자료에 따르면, 총 사업비는 당초 2조269억원에서 395억원 가량 증액된 2조664억원으로 확정됐다.

이에 따라 월곶~판교선 주요 정차역과 급행EMU 정차역도 결정됐다. 월곶~판교 구간 12개역 중 급행EMU 열차가 서는 곳은 시흥시청, 광명, 인덕원, 판교역 등 4개 역이다. 인덕원역과 시흥시청역은 열차가 교대로 정차하는 ‘격역정차역’으로 결정됐다.

급행EMU 정차역은 당초 6개로 계획되었으나 기재부의 검토 과정에서 월곶역과 안양역은 제외됐다.

신창현 의원은 "예정대로 10월까지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바로 설계에 들어가서 2021년에는 착공할 수 있도록 국토부와 긴밀하게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오세원 ttn0716@daum.net

<저작권자 © 오마이건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