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GS건설, 영업·세전이익 창사이래 최대 신기록

기사승인 2018.04.26  09:51:24

공유
default_news_ad1

- 영업이익 3900억원, 세전이익 3110억원…해외 플랜트 부문도 6년만에 ‘턴어라운드’ 본격화

article_right_top

[오마이건설뉴스-이운주기자]GS건설은 25일 공정 공시를 통해 매출 3조1270억원, 영업이익 3900억원, 세전이익 3110억원, 신규 수주 1조9720억원의 올 1분기 경영 실적(잠정)을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5.8% 성장세를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무려 561.0% 증가해 2014년 2분기부터 16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세전이익은 전대규모 흑자전환했고, 신규수주도 1.5% 증가했다. 특히 영업이익과 세전 이익 규모는 분기로는 창사 이래 최대로 신기록을 세웠다.

실적개선은 플랜트 부문과 건축·주택부문이 이끌었다. 플랜트 부문은 매출은 대폭 늘고, 수익성은 6년만에 적자에서 흑자로 돌아서 실적 개선의 주역이 됐다.

1분기 플랜트 부문 매출은 9910억원으로 44.9% 증가했고, 매출총이익률은 -23.2%에서 이번 분기에는 20.3%로 흑자 전환했다. 매출 총이익률은 매출로부터 얼마만큼의 이익을 얻는지 나타내는 수치로 수익성을 가늠하는 지표다.

건축·주택부문에서도 올해 예정된 분양물량을 계획대로 순조롭게 소화하고, 청약에서도 호성적을 거두며 10.7% 증가한 1조7160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GS건설은 “향후에도 양적 성장보다는 수익성에 기반한 선별 수주와 경쟁력 우위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분기별로 안정적인 흑자 기조를 앞세워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운주 기자 ttn0716@daum.net

<저작권자 © 오마이건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